세포가 죽는 과정은 크게 두 가지 방법 즉, 세포사멸(아폽토시스) 또는 세포괴사(네크로시스)를 통하여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선, 세포사멸 (아폽토시스-apoptosis, 계획된 세포 죽음-programmed cell death)이란 무엇인가. 세포사멸은 우리 몸 안에 입력되어 있는 생체 프로그램으로 비정상 세포, 손상된 세포, 노화된 세포가 스스로 자살해 사멸함으로써 전체적인 신체건강을 유지하게 해 주는 메커니즘이다.

 

 

 세포의 괴사는 병적인 세포 죽음으로 네크로시스(necrosis)라 불린다. 네크로시스는 화상과 타박, 독극물 등의 자극에 의해 일어나는 세포의 죽음으로, 말하자면 세포의 '사고사 또는 돌연사'라고 할 수 있다. 네크로시스의 경우에는 세포 밖에서 수분이 유입됨으로써 세포가 팽창하여 파괴된다.

 
 과거에는 세포의 죽음은 모두 네크로시스라고 생각했었으나, 최근 과학적 연구를 통하여 세포에는 자발적인 죽음을 일으키는 방법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즉, 특정한 유전자로부터 발현되는 단백질에 의해 조절되는 이와 같은 능동적인 세포의 죽음이 아폽토시스이다. 네크로시스가 무질서하게 일어나는 데 반해 아폽토시스는 단시간에 질서 있게 일어난다.

아폽토시스가 일어나는 과정을 살펴보면, 우선, 세포가 축소되면서 시작된다. 이후 인접하는 세포와 사이에 틈새가 생기고, 죽는 과정에 있는 세포의 핵 안에서는 유전물질인 DNA가 규칙적으로 절단되어 조각으로 된다.  마지막에는, 세포 전체도 조각이 나며 이를 아폽토시스 소체라고 불리는 것으로 된 후, 주변에 있는 다른 세포에게 먹혀버림으로써 죽음에 이르게 된다.  
 

 


 아폽토시스는 인체의 초기 발생 과정에서 우리 몸의 형태를 만드는데 관여하며, 성인에서는 정상적인 세포가 노화될 때 제거하거나, 이상이 생긴 세포를 제거하는 일을 담당하고 있다.
사람의 경우에는 태아의 초기에 손이나 발은 주걱 모양을 하고 있어 발가락이나 손가락 사이가 벌어지지 않고 있다가, 후기에 그 사이에 해당하는 부분에 있던 세포가 '계획된 세포죽음'에 빠져 사라짐으로 손가락이나 발가락의 형태가 생긴다. 계획된 세포 죽음 (PCD)도 아포토시스와 같은 과정을 보이므로 이 2가지를 같은 뜻으로 보는 학자도 있다.
 
 그러나 아폽토시스는 암세포 사멸, 바이러스 감염과 약물, 방사선 등에 의한 세포죽음과 관련 있으며, 계획된 세포사멸 (PCD) 이외의 경우에도 일어난다는 점에서 PCD와 구별된다.

(글 출처: "세포는 언제 어떻게 죽는가-최중국의 과학터치")

 
▒ 나중에 관련정보를 포스팅 하기로..
 (1) 세포사멸이란 무엇이며,
 (2) 태아 및 성인으로의 발생과정 가운데 어떤 역할을 하며,
 (3) 인체의 질병이 생기는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관하여

신고

Comments

  1. BlogIcon 청백­ 2012.09.05 10:51 신고

    후덜덜하네요 잘봤습니다 ^.^

    perm. |  mod/del. |  reply.
  2. 방문자 2016.11.07 18:13 신고

    최근에는 "Necroptosis"라고 세포괴사또한 계획적으로 발생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